‘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라’, 국회서 열린 ICT2016 융합 컨퍼런스

 

한국ICT융합협회(회장 백양순.사진)와 단국대(총장 장호성)는 7일 국회에서 `ICT2016 융합 컨퍼런스’를 공동 개최했다.

관련 분야 전문가 스타트업 대표 교수 등 2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에서 백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키워드인 인공지능,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컴퓨팅, 빅 데이터, 핀테크, 소셜로봇이 급속도로 자리잡고 있다”며 “기술혁신의 속도와 흐름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려면 밀도있게 산업을 들여다보고 대응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단국대 장 총장은 축사를 통해 “세계적으로 ICT와 관련한 다양한  산업이 지능화,스마트화 되어 우리 사회를 크게 변화시키고 있는 시점”이라며 “이제 대학의 교육도 차세대 기술변화에 적극 대처해 기초이론은 물론 차세대 기술 지향성 실용 교육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컨퍼런스가 앞으로 4차 산업을 기획하고 실현하는 성공의 밑거름이 되어 기술 개발을 통한 스마트 산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축사에 이어 진행된 시상식에서 성균관대학교 노명선 교수, 디지털포렌식 검정시험본부 김대웅 본부장, 한국농어촌공사 임태호 정책복지실장,씨사이드 코리아 정대성 이사, 클라우드림 한상용 이사, 써큘러스 기연아 이사, 이디코어 한대수 대표, 더블에이치 이강현 연구소장, 경광찬 이사 위즐리앤컴퍼니(주), 정익수 차장 KT 강남본부, 심현동 과장 대신정보통신(주), 최원섭 기술팀장 (주)쿠드인터랙티브  등이 ICT융합산업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ICT융합기업인상’을 수상했다.

2부는 서울대 김수옥 교수의 사회로 총 10개의 주제발표가  있었다. ㈜씨사이드 김경호 대표이사는, 인공지능 애플리케이션 ‘씨뷰(C.VIEW)’를 소개했다.김경호 대표는 “향후 인공지능은 비서와 같은 수동적 역할을 넘어서, 사람의 지시가 없어도 해야 할 일을 인공지능이 스스로 찾아서 수행하며 인간의 삶을 능동적으로 지원해 주는 존재가 될 것”이라며 인공지능의 미래를 예측했다. 또 씨뷰(C.VIEW)의 2017년 상용화 계획과 함께 북미시장 진출 포부도 밝혔다.

또 김인동 ㈜엠아이시스 대표는 ‘ICT 융합기술을 활용한 FTA 업무혁신’ 제하의 발표를 통해, 중소기업들의 ‘FTA활용 애로 해결’을 위해 FTA업무  전과정의 정보화 시스템 ‘Smart Easy FTA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운영체제로 ‘영업비밀 노출’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켰고 비용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백용범 (주)자스텍엠 대표의 ICT기기를 활용한 스마트교통서비스, 4차 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할 미래기술, 빅데이터와 선진사례, 지능형 IoT 안심케어 서비스사업, 정보서비스 및 개인정보 보안 강화 등 심도있는 발표 및 토론이 이어졌다.

[해당기사]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1&oid=082&aid=0000658560>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토론에 참여하고 싶으세요?
마음껏 기여하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